동물농장 '깜짝등장' 尹대통령 부부…"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동물농장 '깜짝등장' 尹대통령 부부…"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최고관리자 0 177

42efcc9c28762173002ce6a88d076ac1_1685284069_1219.jpg 

동물농장 '깜짝등장' 尹대통령 부부…  © MoneyToday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한 TV프로그램에 깜짝 출연해 은퇴한 안내견 '새롬이'를 입양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수 목적에 봉사한 개들을 치료할 때 국가가 일정 부분 부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며 유기견 입양을 독려했다.


28일 방송된 SBS 'TV동물농장'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출연해 은퇴한 안내견 새롬이를 입양했다고 밝혔다. TV동물농장에 따르면 새롬이는 현재 윤 대통령 관저에서 지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새롬이 아빠 그리고 우리 마리, 써니 아빠 윤석열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김 여사도 "저는 아이들의 엄마 김건희다"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 용인 안내견 학교에 갔다가 마당이 있는 관저에 가게 되면 꼭 은퇴 안내견을 키우고 싶다고 얘기를 했는데 작년 크리스마스 날 우리 가족으로 입양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 사람(김건희 여사)은 주로 훈련을 시키려 그러고 간식을 줄 때도 '오른발, 왼발, 엎드려' 이러면서 계속 안 주면서 훈련시키면 강아지가 나에게 달려온다"며 "쉬는 날에는 직접 간식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고 했다.

반려견을 많이 입양하게 된 것과 관련 아픈 사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저희는 아이를 가졌다가 잃게 되고 (윤 대통령이) 심리적으로 힘들어하셨는데 유기견 입양을 해 왔더니 아빠(윤 대통령)가 너무 좋아했다. 집에 오면 아이들 밥해줄 생각에 기뻐서 고통을 잊으시더라"며 "사실은 다 임시 보호로 있었는데 하루 지내고 키워야겠다, 데려오고 싶어서 아빠 때문에 자꾸 늘어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안내견 등에 대한 치료지원이 필요하다는 발언도 나왔다. 윤 대통령은 "특수목적으로 이렇게 봉사하는 강아지들이 많이 있는데, 국가와 사회를 위해 봉사했기 때문에 치료받게 될 때 일정 부분 국가와 사회에서 부담해 주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그래야 입양하기 쉬우니, 한번 노력해 보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며 입양을 독려했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