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율리 美 덴버대 교수, 세계 최대 커뮤니케이션학회 '올해의 박사논문상' 수상

김율리 美 덴버대 교수, 세계 최대 커뮤니케이션학회 '올해의 박사논문상' 수상

최고관리자 0 8

344a137c3274928aab76da9a9bb61678_1652454711_9927.jpg 

© 제공: 헬스조선
김율리 美 덴버대 교수, 세계 최대 커뮤니케이션학회 '올해의 박사논문상' 수상

한국인 커뮤니케이션 학자인 김율리(30) 미국 덴버대 교수가 언론학 분야 세계 최대 커뮤니케이션학회인 국제커뮤니케이션학회(ICA)와 미국커뮤니케이션학회(NCA)가 공동으로 선정한 ‘올해의 박사논문상’을 수상한다.

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을 연구하는 학자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ICA와 NCA는 국제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양대 학회다.

김율리 교수는 ‘보건행동주의 : 희망적 메시지와 공동체 인식 증진을 통한 공동체 보건 문제의 해결(Health Activism: Investigating the Role of Hope and Neighborhood-Related Perceptions in Solving Neighborhood Health Issues’)이라는 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두 학회의 헬스 커뮤니케이션 분과가 공동으로 선정한  ‘2022 에비 프리스틴 올해의 박사논문상(Abby Prestin Dissertation of the Year Award)’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에비 프리스틴 올해의 박사논문상’은 헬스커뮤니케이션 학자인 에비 프리스틴(Abby Prestin)을 추모하기 위해 2007년에 제정한 상으로 한국인이 이 상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팬데믹 시대에 헬스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김율리 교수는 본 논문에서 실증 연구를 통해 검증한 보건행동주의 모델은 보건 문제가 개인이 아닌 공동체의 책임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지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커뮤니케이션의 관점에서 논의했다.

또한, 김 교수는 논문을 통해 공동체의 보건 문제 해결 과정에 구성원의 참여를 촉구하기 위해서는 더 나은 미래를 제시하는 희망적 메시지가 필요함을 주장하였는데, 이는 기존의 여러 커뮤니케이션 연구들이 보건 문제의 위험성이나 심각성을 제시하는 메시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던 것과 대비된다.

한편, 김율리 교수는 성균관대학교 글로벌리더학과에서 학사,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뒤, 펜실베니아 주립대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지난해 만 29세의 나이에 미국 덴버대학교 교수로 임용되어 강의와 연구를 진행해오고 있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