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도 ‘헉’…中 짝퉁 머스크 사진보니

일론 머스크도 ‘헉’…中 짝퉁 머스크 사진보니

최고관리자 0 10

344a137c3274928aab76da9a9bb61678_1652452510_4149.jpg 

 3b1a5afb-1da2-416b-8bd7-b3c3e8b1fff6일론 머스크도 ‘헉’…中 짝퉁 머스크 사진보니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과 닮은 꼴로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모은 중국 남성을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9일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한 트위터리안이 머스크와 닮은 남성의 사진을 올리자, 머스크는 “만약 그가 딥페이크가 아니라면 만나고 싶다”고 답글을 남겼다. 다음 날 이 남성도 웨이보에 “나도 당신을 만나고 싶다. 당신은 나의 영웅”이라고 적었다.

머스크 도플갱어로 알려진 이 남성은 중국 북부 허베이성에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자신을 ‘마 일롱’이라고 소개하면서 그간 머스크를 따라하는 영상을 틱톡에 올려왔다. 이에 온라인에선 ‘일롱 머스크’라고도 불렸다. 다만 ‘마 일롱’은 가명으로 추정된다고 SCMP는 전했다.

마 일롱은 지난해 차량 옆에 서 있는 영상으로 주목받았다. 당시 영상을 접한 머스크도 “나는 아마 부분적으로 중국인일 거야”라며 농담했다. 이외에도 마 일롱은 “트위터를 인수해 행복하다”고 말하거나, 코카콜라를 마시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440억달러(약 56조원)에 트위터를 인수했다. 이후 머스크는 “다음에는 코카콜라를 사서 코카인을 넣어야지”라고 트위터에 적은 바 있는데, 마 일롱이 이를 따라 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마 일롱의 틱톡 팔로워는 23만명에 달한다.

네티즌 사이에선 “마 일롱은 광대다. 부끄러운 줄 알라” “온라인 관종 두 사람이 서로에게 끌리는 건 좋은 일” 등의 의견이 나온다고 SCMP는 전했다.


일론 머스크도 ‘헉’…中 짝퉁 머스크 사진보니

© 3b1a5afb-1da2-416b-8bd7-b3c3e8b1fff6

일론 머스크도 ‘헉’…中 짝퉁 머스크 사진보니





최혜승 기자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