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초등생이 가방에 넣어간 엄마 권총서 '탕'…반친구 다쳐

美 초등생이 가방에 넣어간 엄마 권총서 '탕'…반친구 다쳐

최고관리자 0 23

c57e3a6554fe2e853fd421f16fd74d70_1653052642_3052.jpg 

© 제공: 세계일보지난 17일(현지시간) 총기사고가 발생한 미국 시카고의 월트 디즈니 마그넷 스쿨 앞에서 부모들이 아이들을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의 8세짜리 소년이 어머니의 총을 가방에 넣고 등교했다가 총알이 발사돼 친구가 부상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께 시카고의 월트 디즈니 마그넷 스쿨에서 8살 소년의 가방에 든 글록 19 권총에서 총알이 우발적으로 발사돼 같은 반 친구의 총에 맞았다.

바닥을 맞고 튀어 오른 총알은 친구의 복부를 스쳤다. 친구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아이는 집 침대 밑에 놓여있던 어머니의 총기를 가방에 넣어 등교한 것으로 드러났다. 어머니 타티아나 켈리(28)는 합법적 총기 소유자였다.

검찰은 켈리를 아동 위험과 관련한 3건의 경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재판에서 켈리의 변호인은 잠금장치를 해서 안전하게 보관했어야 했다며 과실을 인정했다. 다만 의도한 사고는 아니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판사는 "의도적인 행동은 아니었을지 모르지만, 극도로 부주의한 사고였다"며 "다른 비극적인 사건과 불과 한 뼘 차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판사는 켈리에게 1천달러(약 127만원) 달러의 보석금을 조건으로 석방 명령을 내렸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