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코비드 증상 종류만 무려 115개”

“롱코비드 증상 종류만 무려 115개”

최고관리자 0 7

60dd32eb55e6894df03815c303bbabd5_1659697909_3497.jpg 

로이터 



설사·불면증·탈모·우울증 등

 

병원에 입원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 중 장기 후유증(롱코비드)을 겪는 사람들에서 100가지가 넘는 롱코비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 영국 버밍엄대학교 연구팀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성인 환자 중 12주 이상 지속되는 증상과 위험요인을 확인했다면서 해당 연구 결과를 지난달 25일 국제학술지 네이처메디신(Nature Medicine)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롱코비드와 관련된 증상을 설명하기 위해 영국 임상진료연구데이터(CPRD)에 등록된 성인 코로나19 환자 48만6,149명과 비감염자 194만4,580명을 비교·분석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감염 후 12주 이상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의한 롱코비드 증상이 지속된 사례를 조사한 결과 115가지 개별 증상과 33개 복합 증상을 식별했다. 이후 후유증 증상을 분류한 뒤 87가지 만성 기저질환과 관련해 분석했다.

 

롱코비드 증상으로는 피로, 근육·관절 통증, 숨가쁨, 두통, 흉통, 기침, 후각·미각 변화, 설사 등이 있다. 최근에는 롱코비드가 탈모와 성기능 감퇴를 일으킨다는 연구도 공개됐다.

 

분석 결과 연구팀은 감염 12주 뒤 62가지 증상이 코로나19 감염과 유의하게 관련 있음을 확인했다. 또 코로나19 감염으로 WHO의 롱코비드 사례 정의에 포함된 증상 중 하나 이상을 보고할 위험이 26% 증가했다. 그밖에 여성, 연령 감소, 흡연, 높은 체질량 지수, 흑인 또는 기타 소수 민족집단, 기저질환 여부 등 여러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흔한 증상은 호흡 곤란, 피로 후각상실 그리고 집중력 저하로 나타났다.

 

Copyright ⓒ 한국일보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