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마디를 다 잘라" 국내 유명 연예인, 동물 학대 의혹…누구길래?

"뼈마디를 다 잘라" 국내 유명 연예인, 동물 학대 의혹…누구길래?

최고관리자 0 16

7c3b8b6d2253c4f56dd38418c35bd0b0_1674482866_5469.png 

"뼈마디를 다 잘라" 국내 유명 연예인, 동물 학대 의혹…누구길래?  © 톱스타뉴스

한 국내 유명 연예인이 동물 학대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 김명철 수의사는 유튜브를 통해 이 연예인의 충격적인 학대 정황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미야옹철의 냥냥펀치'에는 '장화신은 고양이 사실은 유기묘..? 고양이 전문 수의사의 솔직 리뷰! (스포주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김명철 수의사는 영화 '장화신은 고양이' 2편에 대해 리뷰하면서 최근 겪은 일을 언급했다.

그는 "국내에서 진짜 유명한 연예인 고양이가 예전에 저희 병원에 내원한 적이 있었다. 제가 진짜 기겁을 했다. 이미 다 디클로를 해놨다"고 폭로했다.

'디클로(declaw)'는 발톱이 자랄 수 없게 아예 뼈마디를 자르는 것이다. 자막에는 '사람으로 치면 손가락 마디를 다 자른 모습으로 내원했다'고 적혔다.

김명철 수의사는 "이유가 뭔지 아냐. 연예인 얼굴 다치면 안 된다고… 손가락을 다 자른 거랑 똑같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발톱만 뽑을 수가 없다. 뼈마디까지 다 잘라버리는 거다. 회복하는 과정에서 고양이가 너무 통증을 심하게 느끼고 오히려 자기의 어떤 보호 수단이 없어지다 보니까 예민해진다. 부작용이 크고 학대와 마찬가지"라고 덧붙여 충격을 자아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실명을 밝혀주세요" "이런 연예인은 공개해도 마땅합니다" "말 못하는 고양이가 불쌍할 뿐" "그저 악세사리로 본 게 아닐까 싶네요. 정말 악한 인간입니다" "고양이는 무슨 죄인지.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이 연예인 그래서 도대체 누구입니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