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머리 크기 알아내라”…지시 받은 러시아 대사가 택한 방법

“김정은 머리 크기 알아내라”…지시 받은 러시아 대사가 택한 방법

최고관리자 0 19

f55d0e6326cb5540883ccae10e012772_1695047525_5715.jpeg 

러시아 전통 방한용 모자 선물 받은 김정은.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공: 매일경제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 대사가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위한 모자 치수를 알아내기 위해 애를 먹었다는 일화를 전했다고 극동 매체 프리마메디아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북 러시아대사관은 김 위원장 방러에 앞서 그에게 선물하기 적당한 모자 치수를 확인하라는 지시를 러시아 정부로부터 받았다.

그러나 북한사람들에게 대놓고 김 위원장 머리 둘레를 물어볼 수 없는 노릇이라 대사관 측도 입장이 난감했다.

이 때문에 대사관 측은 마체고라 대사와 김 위원장이 나란히 서서 찍은 사진을 통해 김 위원장의 머리둘레를 추정하는 방법을 택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러시아 국영 ‘채널1’과 인터뷰에서 “북한 사람들에게 ‘국가 지도자의 머리 크기가 어떻게 되는지 말해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는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머리가 크다. 나와 김 위원장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본 직원이 ‘김 위원장 머리가 좀 더 작은 것 같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런 과정을 거쳐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정상회담 등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지난 12~17일 러시아에 머무른 김 위원장에게 방문 선물로 귀마개가 달린 러시아 전통 방한용 모자를 선물했다.

마체고라 대사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선물로 받은 모자를 무척이나 마음에 들어 했다고 한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