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극찬한 한국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섬으로 꼽힌 국내 여행지

CNN 극찬한 한국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섬으로 꼽힌 국내 여행지

최고관리자 0 306

8b441e0cceef3201e024a0c64ad7628e_1695306681_088.jpg
8b441e0cceef3201e024a0c64ad7628e_1695306682_0635.jpg 

CNN 극찬한 한국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섬으로 꼽힌 국내 여행지 [출처 : cnn] © 제공: 밈미디어 김민재 에디터



우리나라에는 3,348개의 섬이 있습니다. 유인도는 472개, 무인도는 2,876개로 전체의 86%를 차지합니다.

우리나라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섬이 많은 나라이기도 합니다.

그중 울릉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는 곳으로 국내 섬 여행지 중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울릉도는 동해상에 있는 섬으로 대한민국에서 아홉 번째로 큰 섬인데요.

울릉도는 미국 CNN에서 '한국에서 가장 신비로운 섬‘이라고 소개한 곳입니다.

CNN은 외국인 관광객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국인에게는 유명한 여행지라고 설명했는데요.

울릉도의 높은 화산 봉우리와 웅장한 바위, 삼나무 숲, 등을 소개하며 ‘한국에서 가장 영적인 여행지’라고도 소개했습니다.

CNN은 울릉도의 역사부터 방문하기 좋은 곳까지 자세하게 설명해 눈길을 끌었죠.

먼저 울릉도에 가기 위해서는 험난한 여정을 거쳐야 합니다.

강릉이나 포항으로 이동에 약 3시간 30분 정도 배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데요.

울릉도는 날씨가 좋지 않으면 방문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날씨 운도 무척 중요합니다.

CNN에서는 울릉도에 방문하기는 어렵지만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고 소개했죠.

한편 여행객과 주민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는데요. 울릉도에 드디어 하늘길이 생겨나는 것입니다. 울릉도에는 2025년 개항을 목표로 울릉공항이 생길 예정이죠.

울릉공항은 울릉읍 사동리 가두봉 일부를 절취해 바다를 메워 건설되는데요.

울릉도에 가기 위한 유일한 교통수단은 뱃길을 이용하는 것밖에 없었기 때문에 주민들의 불편도 컸습니다.

울릉도는 울릉공항이 개항하면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이 연간 40만 명에서 100만 명이 될 것이라고 밝혔죠.

울릉도는 섬 자체가 전부 여행지입니다. 어디에서든지 울릉도의 자연을 만날 수 있는데요.

CNN이 소개한 울릉도를 즐기는 방법 중 가장 먼저 소개된 곳은 해안 산책로입니다. 특히 관음도를 추천했는데요.

관음도는 울릉도를 여행하는 관광객의 필수 코스로도 손꼽히는 곳입니다.

북면 천부리에 있는 섬으로 울릉도에서 약 100m 정도 떨어진 거리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관음도는 울릉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책로로 갈대숲으로 뒤덮여 있는데요. 1시간 정도 소요되는 트래킹 코스입니다. 성인봉까지 오르면 울릉도의 풍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습니다.

관음도를 연결하는 출렁다리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무척 아름다운데요.

관음도를 따라 걸으며 3개의 전망대에서는 죽도와 해식동굴 등 울릉도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마치 제주도의 올레길이 떠오르는 곳이기도 하죠.

울릉도의 해안산책로에 방문할 계획이라면 행남해안산책로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곳은 기암절벽과 천연동굴을 따라 걸을 수 있는 곳인데요. 동쪽 해안을 따라 조성된 산책로는 도동항에서 저동항 촛대바위에 이르는 구간이죠. 소요 시간이 짧기 때문에 부담 없이 걷기 좋은데요.

울릉도의 에메랄드빛 바다를 바라보면서 걷다 보면 절로 울릉도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내수전 일출 전망대에서는 울릉도의 황홀한 일출을 감상할 수 있는데요.

동쪽 끝 내수전 고개에 위치했으며 해발 440m의 높이로 입구에서부터 전망대까지는 약 15분 정도 소요됩니다.

이곳에 서면 관음도와 섬목, 죽도 등 울릉도의 드넓은 풍경을 만날 수 있죠.

CNN에서는 울릉도를 두고 ‘최고의 해산물이 있는 곳’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울릉도 여행을 떠나면 최대한 많은 해산물을 맛보길 권했는데요. 특히 독도새우를 가장 추천했습니다.

독도새우는 독도 인근 해역에 서식하는 새우를 통칭하고 있는데요. 울릉도에서는 보통 꽃새우, 가시배새우, 도화새우 총 3종류의 새우를 독도새우라고 합니다.

일반 새우에 비해 살점이 통통하고 크기가 무척 큰 게 특징인데요. 비린 맛이 나지 않으며 달고 부드러운 맛 때문에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독도새우는 살아 있는 싱싱한 자연산 새우를 관리하고 이동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심해에서 끌어올리는 동안 수온이 조금만 높아져도 바로 죽기 때문에 세심하게 관리해야 하죠.

그렇기 때문에 독도새우는 맛있는 만큼 가격도 비싼 편에 속합니다.

독도새우는 kg당 2~30만 원에 거래되기도 했습니다.

CNN은 독도새우와 함께 산나물을 소개했는데요. 울릉도에는 700여 종의 산나물이 자라고 있으며 다양한 음식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