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제국의 아이들 태헌, ‘식당 점장’ 근황...“월수입 500만원”

‘생활고’ 제국의 아이들 태헌, ‘식당 점장’ 근황...“월수입 500만원”

최고관리자 0 203

f04d1994d36c67848a29aef6475c07b9_1700486802_4272.jpg 

유튜브 캡처 © 제공: TWIG


그룹 제국의아이들(제아) 출신 태헌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근황 올림픽’ 유튜브 채널에는 ‘돼지김치집 일 다니며 월 500만원 버는 제국의아이들 멤버, 최신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태헌은 현재 한 식당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분이 생활고를 걱정해 주셨는데 여기서 일한 뒤 (경제적으로) 나아졌다. 잘 먹고 다녀서 체중도 7㎏ 정도 늘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식당의 점장까지 됐다는 태헌은 “한 달에 인센티브까지 합해서 500만원 정도 벌면서 열심히 일한다. 이제야 숨 좀 쉰다”며 “월 매출이 1억 4000만원이 나온다. 인센티브를 정말 많이 받는다. 그래서 이제 월급이 두 배가 됐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근황 올림픽’ 출연 이후 제아 멤버들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태헌은 “멤버들에게 연락이 다 왔다. 형식이한테도 연락이 와서는 ‘형 괜찮아’라고 묻더라. 내가 ‘형식아 부끄러운 형이 돼서 미안하다’고 했다”며 “하지만 형식이가 ‘형 그게 뭐가 부끄럽냐. 난 형이 제일 멋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줘서 힘을 더 받았다”고 말했다.

또 “시완이 형에게도 연락을 받았다”며 “마음이 되게 아파서 눈물을 흘리면서 봤다고 하더라. 또 영화 ‘1947 보스톤’ 시사회도 초청받아서 참석했다”고 전했다.

광희에 대해서는 “광희 형은 늘 응원해 주고 한결같이 똑같은 형이다. ‘힘들었지?’라는 말이 제일 먼저 나오더라. ‘그래도 잘했고 너무 고맙다’고 얘기해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태헌은 최근 뮤지컬과 예능 프로그램에 섭외됐다고 알렸다.

그는 “모든 일이 다 꿈만 같다”며 “솔직히 하루하루 사는 게 누구나 다 힘들지 않냐. 남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해 살겠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