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으로 근육 키운 ‘브라질 헐크’ 쓸쓸한 죽음

기름으로 근육 키운 ‘브라질 헐크’ 쓸쓸한 죽음

최고관리자 0 6

f46dbd12c77a956c9a95819f775b4ccc_1659610554_4235.jpg 

© 3b1a5afb-1da2-416b-8bd7-b3c3e8b1fff6   기름으로 근육 키운 ‘브라질 헐크’ 쓸쓸한 죽음   /   김소정 기자

근육을 늘리기 위해 몸에 기름을 주입해 온 ‘브라질 헐크’ 발디르 세가토가 55세 나이로 사망했다.

뉴욕포스트는 2일(현지시각) 브라질 보디빌더 발디르 세가토가 자신의 생일인 지난달 26일 브라질 남동부 자택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정확한 사인은 공개되지 않으나, 매체는 심장마비로 추정하고 있다. 팔로워가 170만명이 넘는 그의 틱톡 계정에는 추모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어린 시절 깡마른 몸매가 콤플렉스였던 그는 헐크와 같은 거대한 근육질 몸매가 갖고 싶어 헬스를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날, 헬스장 동료가 우연히 가짜 근육제 ‘신톨’(Synthol)이라는 약을 소개했고, 이후 그의 인생은 180도 달라졌다.

‘신톨’은 액체 화합물로 오일(85%), 벤질 알코올(7,5%), 리도카인(7.5%)로 구성됐다. 보통 근육통과 구내염 치료 등에 쓰인다. 필요한 부위에 희석해 바르거나 가글 형태로 사용한다. 그러나 보디빌더 사이에서 신톨을 몸에 주입하면 짧은 시간에 근육이 거대해진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톨을 부적절하게 사용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신톨은 실제로 근육이 생성되는 게 아니라, 살덩이를 근육처럼 단단하게 부풀려주는 효과가 있다. 빠른 시간에 몸이 커져 ‘몸짱’처럼 보일 수 있지만 그만큼 감수해야 할 단점도 많다. 일단 외적으로 보면 근육이 부자연스럽게 변형된다. 또 신경 손상, 폐색전증, 폐동맥 폐색, 심근경색 등의 부작용 위험이 높다. 최악의 경우 생명까지 위험해질 수 있다.

몸짱이 되고 싶었던 세가토 역시 신톨 효과를 한 번 본 후 중독됐다고 한다. 그는 2016년 이두박근, 가슴 등 근육에 25kg에 달하는 신톨을 투입했고, 그의 팔뚝은 무려 23인치(58.42cm)까지 불어났다. 당시 한 의사는 그에게 신톨을 계속 주입하면, 신체 절단이나 신경 손상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으나 세가토는 멈추지 못했다.

세가토는 사망하는 날까지 틱톡 계정에 매일 자신의 근육을 자랑하며 170만명 팬들과 소통했다. 그러나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웃들은 그가 몇 년 동안 친구나 방문객 없이 은둔자처럼 생활했다고 한다. 그러던 그는 자신의 생일이었던 지난달 26일 고통을 호소하다 병원에서 쓸쓸하게 눈을 감았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