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 만한 우박 차 유리도 뚫어…고속도로 갇혀 공포에 떤 시민들

주먹 만한 우박 차 유리도 뚫어…고속도로 갇혀 공포에 떤 시민들

최고관리자 0 5

60dd32eb55e6894df03815c303bbabd5_1659696398_4765.jpg

© 제공: 세계일보          지난 1일(현지시각) 캐나다 앨버타주에서 폭풍을 동반한 우박이 내린 가운데, 한 누리꾼이 테니스공만 한 우박의 크기를 자로 잰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캐나다에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발생해 고속도로를 달리던 운전자와 일행들이 우박이 강타하는 차 안에 갇혀 공포에 떠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지난 1일(현지시각) 글로브앤드메일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캐나다 중서부 앨버타주 레드디어 근처 고속도로 위에 갑자기 우박이 쏟아졌다.

 

현지 경찰은 “10~15분 동안 지속된 우박 폭풍으로 차량 34대가 파손됐다”며 “다수 운전자는 몸에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일부 운전자는 쇼크, 공황 발작 등을 경험했다고 한다.

 

우박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 누리꾼은 우박을 손에 올린 채 자로 재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이 우박은 가로, 세로 각각 6㎝ 정도로 추정되며 자칫 차에 잘못 맞으면 탑승하고 있는 사람에게 큰 피해가 갈 수도 있는 크기였다.


60dd32eb55e6894df03815c303bbabd5_1659696398_8709.jpg 

© 제공: 세계일보

지난 1일(현지시각) 캐나다 앨버타주 레드디어 인근 고속도로에서 대형 우박 폭풍에 휩쓸린 차량 내부모습.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이어 일부는 우박이 차량을 강타한 장면을 담은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 따르면 거대한 우박이 차량 앞유리창을 수차례 강타했고, 이 우박 탓에 유리에 금이 간 모습이다. 

 

다른 영상에는 우박이 옆 유리창을 깨고 들어와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나는 아찔한 상황도 담겼다.  

 

현지 환경청은 “이 폭풍이 앨버타주를 거쳐 중부 서스캐처원주까지 강타했으며, 이로 인해 새스커툰 등 폭풍 경로에 있던 도시 곳곳에 도로 침수와 정전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현지언론에 밝혔다.

 

환경청 관계자는 “심한 폭풍우가 보통 8월 중순쯤 그치지만, 앞으로 몇 주간 더 강한 날씨에 대비해야 한다”며 “토네이도나 우박 폭풍과 같은 악천후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안전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