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레드 아닌 ‘화이트’?…축구 역사상 첫 등장한 이 카드

옐로·레드 아닌 ‘화이트’?…축구 역사상 첫 등장한 이 카드

최고관리자 0 17

7c3b8b6d2253c4f56dd38418c35bd0b0_1674476306_3317.jpg 

Canal 11  © 제공: 조선일보  정채빈 기자

포르투갈 리그에서 축구 경기 사상 최초의 ‘화이트 카드’가 등장했다.

22일(현지 시각) 더선 등에 따르면 전날 열린 스포르팅 리스본 벤피카의 여자 축구팀 경기에서 주심이 ‘화이트 카드’를 드는 장면이 포착됐다.

전반 44분 벤피카가 3대 0으로 앞서고 있는 가운데, 벤치 쪽 누군가가 몸에 이상 생겨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양 팀 의료진은 곧바로 응급조치를 하기 위해 신속히 이동했다. 상황이 종료된 후 심판은 양 팀을 향해 노란색도 빨간색도 아닌 ‘흰색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후 더비 라이벌인 두 팀의 관중석에서는 서로의 의료진을 향한 환호와 박수갈채가 터져 나왔다.

이 화이트 카드는 포르투갈 리그에서 도입한 새로운 규정이다. 공정하게 경기를 한 팀에게 화이트 카드를 줘 훌륭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존중을 표하는 것이다. 이는 스포츠의 윤리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해 도입됐으나 그동안 실제 경기에서 사용된 적은 없다가 해당 경기에서 최초로 사용됐다.

한편 해당 경기는 벤피카가 2골을 추가로 넣으며 5대 0으로 이겼다.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