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반으로 접혀 꾹꾹 눌러 담긴 허스키 논란

가방에 반으로 접혀 꾹꾹 눌러 담긴 허스키 논란

최고관리자 0 165

f04d1994d36c67848a29aef6475c07b9_1700479635_126.jpg 

가방 속에 눌러 담긴 허스키 모습 © 제공: 나우뉴스


대만 남부 가오슝시에서 한 오토바이 운전자가 멘 작은 반려동물 가방에 시베리안 허스키가 접힌 채로 들어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동물학대 논란이 일고있다.


20일 싼리신문 등에 따르면, 투명한 반려동물 가방을 맨 오토바이 운전자는 가방 속에 허스키를 꽉 눌러 담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를 목격한 사람들은 너무 화가 난 나머지 인터넷에 사진을 찍어 올리고, 당국에도 신고했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내 앞에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진처럼 작은 가방에 허스키를 넣은 걸 봤다”며 “개가 숨은 쉴 수 있을까? 이건 학대 행위 아닌가”라며 해당 오토바이 운전자의 행위를 질타했다.

사진을 보면 작은 체격이 아닌 허스키는 가방 속 좁은 공간에서 몸이 완전히 웅크린 채 움직일 수 없을 만큼 꾹꾹 눌러 담겨 있다. 오토바이를 몰던 남성은 허스키를 눌러 담은 가방을 멘 채 난폭한 질주를 하며 도로 위를 누빈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자신이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며 외출 할 때 사용하는 가방은 고양이 몸집의 세 배 크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오토바이의 번호판이 담긴 사진을 찍어 경찰과 동물보호국에 신고했다고 밝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자신들도 본 적이 있다며 이러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상습법이라고 꼬집었다. 그들은 “내가 본 사람과 동일 인물이다”, “내가 본 광경과 똑같다”라고 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도 “오토바이 번호판을 공개하라”, “가족을 저렇게 넣으면 좋겠냐”는 등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거세지자 가오슝시 동물보호처는 “차량 번호를 바탕으로 소유자를 추적해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개가 건강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논란이 된 행동에 대해서는 사실 여부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를 그런 식으로 가두는 것은 자신이 키우는 동물이 괴롭힘이나 학대를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최대 7만 5000대만달러(약 31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의 경우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은 대만 전체 인구(약 2330만 명)의 10.7%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통 대만에서 반려동물은 개와 고양이로 분류되는데, 이러한 반려동물은 2021년 210만여 마리에서 2022년 250만 마리로 집계되었으며 향후 2025년에는 400마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2022년 기준 개는 153만 7440마리, 고양이는 76만 3771마리에 이른다. 이는 3가구당 1마리 꼴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셈이다. 2023~2027년에는 반려동물의 수가 15세 이하 인구 수를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류정엽 통신원

0 Comments
포토 제목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