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분 찾습니다”…응답 없자 비행기 승무원이 응급 승객 살렸다

“의사분 찾습니다”…응답 없자 비행기 승무원이 응급 승객 살렸다

최고관리자 0 71

fe9c9460457069b368102c42c7584761_1711976105_6118.jpg 

KE695편 기내에서 네팔인 응급처치하는 대한항공 승무원과 승객들. 연합뉴스 연합뉴스 © 제공: TWIG


대한항공 승무원들이 운항 중인 비행기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외국인 응급 환자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1시 3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네팔 카트만두로 향하던 대한항공 KE695편 여객기에서 네팔인 승객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평소 지병으로 신경질환을 앓고 있었던 A씨는 이륙 전 약을 먹었지만, 비행 6시간 만에 사지가 뻣뻣해지며 몸을 가누지 못하는 상태까지 건강이 나빠졌다.

기내 서비스 중인 박동진 승무원이 곧바로 A씨의 상태를 알아차리고 모든 승무원에게 비상 상황임을 알렸다.

박 승무원과 부사무장을 비롯한 승무원들은 기내 긴급 환자 대응 요령에 따라 준비된 응급키트를 활용해 A씨의 맥박과 혈압을 확인하고, 다른 승객의 협조를 얻어 그를 바닥에 눕혔다.

동시에 기내 방송을 통해 “기내에 의사분이 있으시면 도움을 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응답이 없었다. 이에 승무원들은 항공사의 ‘24시간 지상 응급의료 체계’에 따라 긴급 통신망으로 국내 의료진의 실시간 지시를 받아 가며 응급 처치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비행기에 탑승했던 네팔 승객과 현지 출신 간호사들도 통역과 치료에 도움을 줬다. 특히 간호사 승객은 A씨의 기내 가방에서 소지품을 꺼내 병력 기록지를 확인했고, A씨가 신경질환 환자로 주기적으로 약을 먹어야 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결국 승무원과 간호사의 응급조치 덕분에 A씨는 약 1시간 뒤에 의식을 되찾았다. 다행히 A씨는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준까지 건강을 회복했고, 착륙 직후 지상에서 대기 중인 의료진에 인계됐다.

대한항공은 기내 응급 상황에 대비해 승무원을 대상으로 연 1회 정기안전교육을 통해 응급처치법, 심폐소생술(CPR),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실습 등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동진 승무원은 “모든 승무원이 기내에서는 ‘내가 경찰관이자 소방관이자 구조대원’이라 생각하고 비행한다”며 “매년 교육과 훈련을 통해 익힌 의료 장비 사용법이 이번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정수령 사무장은 “지병이 있는 경우 비행기를 타기 전에 약을 먹었더라도 탑승 전후 항공사 직원에게 상태를 미리 알려 주면 응급 상황 발생 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재헌 기자 

0 Comments
포토 제목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