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억짜리 도자기 나왔다… ‘진품명품’ 28년 역사상 최고 감정가

25억짜리 도자기 나왔다… ‘진품명품’ 28년 역사상 최고 감정가

최고관리자 0 13

7c3b8b6d2253c4f56dd38418c35bd0b0_1674476654_5658.jpg 

25억짜리 도자기 나왔다… ‘진품명품’ 28년 역사상 최고 감정가  © 제공: 서울신문 



KBS1 ‘TV쇼 진품명품’(이하 ‘진품명품’)에서 28년 역사상 최고 감정가 기록이 세워졌다.


설날인 22일 방송된 ‘진품명품’에는 국보급으로 평가되는 ‘청자 음각 연화문 매병’이 등장해 감정가 25억원이 책정됐다.

2015년 5월 24일 1000회 특집방송에 출품된 고산자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채색신유본’이 기록했던 25억원과 동일한 액수다.

이날 나온 의뢰품은 영롱한 비색 빛깔에 화려한 연꽃과 구름무늬가 새겨져 있는 도자기로, 국보 제97호 ‘청자 음각 연화 당초문 매병’과 국보 제254호 ‘청자 음각 연화문 유개 매병’과 흡사한 형태를 띄었다.

의뢰인은 “감정을 맡긴 고려청자는 박물관을 준비하고 있는 집안 어른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이라고 밝혔다.

의뢰인은 또 뚜껑이 잘 보존된 청자의 가치와 문양의 의미를 알고 싶어서 ‘진품명품’에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의뢰품은 고려 시대 청자 가마터인 전남 강진요에서 제작한 왕실용 도자기로 추정된다고 감정단은 평가했다.

김준영 도자기 감정위원은 “이번에 나온 의뢰품은 음각기법이 성행했던 11~12세기 때 제작된 최고 수준의 고려청자”라며 “병과 뚜껑이 온전히 보존돼 있는 귀한 도자기고, 한눈에 봐도 기품이 넘치고 보기에 참 아름답다”고 평가했다.

이날 방송에는 섬세한 문양을 새긴 다양한 종류의 떡살과 다식판, 효제문자도 8폭 병풍도 등장했다.‘진품명품’은 전문 감정위원의 예리한 시선으로 우리 고미술품의 진가를 확인하는 교양 프로그램으로 1995년부터 방송됐다.


[KBS1 ‘TV쇼 진품명품’에 등장한 25억원짜리 도자기. KBS 제공]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