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공문서에 한인으로 기입 가능

연방정부 공문서에 한인으로 기입 가능

최고관리자 0 82

5110d01589e08eda298c5e76ee01d010_1712067257_5039.jpg 

 

아태계 분류 세분화 방침


연방 정부 공문서에 인종을 표기할 때 아시아태평양계(이하 아태계) 분류가 세분화된다. 앞으로 연방정부 공문서는 아태계라는 포괄적 분류 대신 아시아계, 하와이 원주민계, 태평양계 등으로 분류할 예정이다.  
 
최근 NBC뉴스는 백악관 예산관리처(OMB)가 신규 지침을 통해 연방 공문서(federal forms) 개인정보 기입 등 데이터를 수집할 때 아태계를 대상으로 폭넓은 인종 범주를 추가하도록 요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우선 가장 큰 변화는 아시안 아메리칸 인종 범주는 아시안 아메리칸,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계로 확대된다. 또한 아시안 아메리칸도 한인, 중국계, 인도계, 필리핀계, 베트남계 등으로 세분화된다.  
 
예산관리처는 지난 2020년 연방센서스 인구조사 통계를 바탕으로 아태계 인종 범주를 세분화한다는 방침이다. 예산관리처는 정부기관 신규 민원 양식에 기타그룹 옵션과 ‘기입란(write-in boxes)’을 제공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예를 들어 사회보장국을 방문한 한인이 민원 신청서를 작성할 경우 인종 범주 선택에서 아시안 아메리칸을 선택한 뒤 한인을 기재할 수 있다. 하와이 원주민 및 태평양계 인종 범주도 세분화된다. 신규 공문서는 하와이 원주민, 사모아, 차모로, 통가, 피지, 마셜제도 등으로 선택지를 제공한다.  
 
연방정부 관계자는 NBC인터뷰에서 “아시안 아메리칸과 하와이 원주민-태평양계를 파악하기 위한 정확한 데이터 수집은 더 나은 정책수립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바이든-해리슨 행정부는 향상된 데이터 수집, 연구, 접근 노력을 통해 인종 형평성과 포용성을 증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만 예산관리처 신규 지침 이행을 위한 세부내용 준비기한은 18개월이다. 또한 연방 정부기관은 5년 안에 신규 양식 등을 완료해야 한다. 정부기관은 예산부담 및 개인정보 보호 등을 이유로 지침 면제를 요청할 수 있다.    
 
한편 지난 30년 동안 아태계 커뮤니티와 전문가는 세분화된아태계 인종범주 분류 및 정보수집이 필요하다고 촉구해 왔다. 아태계 하위 범주인 한인 등 소수계 통계를 정확히 수집해야 공공자원 배분 및 효과적인 정책수립이 가능하다는 제안이다.  


김형재 기자 <©중앙일보>

0 Comments
하와이모아 최신글